마 상 재 

 
 
 

삼국을 통일한 신라 화랑들의 돋보이는 기마술을 볼 수 있다.

말 위에서 부리는 각종 곡예를 마상재라고 한다. 마상재에 관한 구체적인 기록은 태조 이성계에 관한 것이다. 1362년 7월에 이성계가 원나라 군대와 싸울 때 적장이 찌르는 창을 몸 숨기기(등리장신)동작으로 피하였다. 이러한 기록에서 마상재는 마상무예의 일종으로 이미 고려 때에 이미 행해졌음을 알 수 있다.

조선 인조때에는 일본 정부의 간청에 의하여 마상무예에 뛰어난 장효인과 김정등이 사절단을 따라 일본에 건너가서 마상재를 선보였으며 그 뒤로는 사절단에 반드시 마상무예에 뛰어난 인물들이 동행하게 되었다.

 
 

 

효종 3년에 왕은 "관무재"를 행하고 마상재를 시험하였으며 북벌 계획을 가지고 있었던 효종이 마상무예를 중시하였음을 알 수 있다.

18세기에 사신으로 간 박경행은 "전쟁터에서 총,칼,창이 들어오고 깃발이 휘날리며 북소리가 요란할 때, 말에 몸을 숨긴 채 적진에 돌입하여 적의 깃발을 빼앗거나 적군의 목을 베어올 수 있는 날랜 재주를 지닌 사람이 우리 나라에 사,오백명은 된다."라고 말한 기록이 있다.

일본인들은 마상무예에 경탄한 나머지 이것을 모방하여 다아헤이본류(大坪本流)라는 승마기예의 한 유파를 만들기도 하였다.